시사단편 44

전쟁 대신 평화

매년 3월이면 한반도는 일촉즉발의 위기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바로 한미군사훈련인 '키리졸브 훈련' 때문입니다. 2016년 올 해는 남북의 긴장이 예전보다 훨씬 심각한 상황까지 치닫았습니다. 전래없는 최대규모의 군사훈련, 언론과 정치인의 자극적인 말들, 북의 강경한 대응까지... 어쩌면 지금 한반도는 전세계에서 가장 전쟁위험이 높은 지역일지도 모릅니다. 더 이상 한반도에 전쟁은 안 됩니다! 이제 전쟁연습 대신 평화를 연습해야합니다.

시사단편 2016.04.28

앞으로 4년간 두고 봐야할 영상

이번 20대 총선은 야권의 승리라고들 합니다. 16년만에 여소야대 정국이 펼쳐졌습니다. 총선 직전,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해 했던 필리버스터 다들 기억하시죠? 그 때 필리버스터에 임했던 의원들의 진심 담긴 말들이 아직도 기억에 남습니다. 하지만 과반의석을 차지한 여당 때문에 아무 것도 바꿀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제 판세가 뒤집어졌습니다! 불과 몇 달 전 필리버스터를 하며 했던 말들만으로도 앞으로 4년간 할 일이 매우 많습니다. 영상에 나오는 의원들은 한 분만 빼고는 모두 20대 총선에도 당선 돼 국회에 들어가게 된 분들입니다. 그 분들이 직접 했던 말들로 앞으로 해야할 일들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그 때의 진정성, 눈물을 의심하지 않습니다. 선거 전 입발린 말이라고도 전혀 생각하지 않습니다. 여러분의 말을..

시사단편 2016.04.28

감시합니다 대한민국

지금 온나라가 '테러방지법'으로 들썩입니다.박근혜 대통령은 회의에서 이 법이 통과되고 있지 못한 것에 분노해 테이블을 열 번이나 쳤다고 하죠.도대체 그 테러방지법이 뭐길래 그렇게 대통령과 여당은 기를 쓰고 통과시키려고 하고, 야당과 시민단체는 필리버스터를 하며 끝까지 막고 있을까요?설마 '테러를 방지한다니 나와는 상관 없겠지?'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계신 거 아니죠?! 테러방지법의 속살을 파헤쳐 봤습니다.언제나 누구나 테러 예비범이 될 수 있는 나라,

시사단편 2016.02.26

남북화해와 평화의 상징 개성공단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중단은 재앙이다" 개성공단은 우수한 노동력과 기술력으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세계적 투자기관인 골드만 삭스는 남북경협의 가능성을 보고 통일한반도의 GDP는 30~40년후 세계 2위가 될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죠. 남북상생과 공동번영의 상징이었고 날마다 통일의 작은 기적을 만들어 왔던 곳이 바로 개성공단이었습니다! 12년간 가꿔온 기적을 물거품으로 만든 박근혜 대통령! 또 한번의 대참사를 만들고 말았다

시사단편 2016.02.25

꽃이 되고 싶었어

지난 2015년 12월 28일, 한일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합의가 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견은 배제되고 합의 자체에도 문제가 많았지만, '최종적 및 불가역적' 이란 이름으로 '위안부' 역사를 덮으려 하고 있습니다. 합의 이후엔 정부에서 개별 할머니들을 접촉해 회유 하려 했다는 의혹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포기 논란 등 크고 작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과연 역사에 최종적 및 불가역적 해결이란 있을 수 있을까요? 더군다나 기억과 반성 없이 책임지지 않는 역사에 '끝'이 있을까요? 꽃 같은 나이에 원치 않게 일본군 '위안부'가 되어 평생을 아픔 속에 숨죽여 지내다가, 할머니가 된 이후에야 세상에 나온 소녀들을 생각하며 만들었습니다.

시사단편 2016.02.15

[11.14 민중총궐기] 이것이 박근혜 대통령의 대답인가

지난 11월 14일 10만 명이 모인 민중총궐기에서 경찰이 쏜 물대포에 한 농민이 맞아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 되었다. 우리 민족에게 쌀은 밥이고, 밥은 목숨이다. 제 나라 목숨줄을 스스로 끊으려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농민들은 항의하기 위해 농번기임에도 불구하고 서울로 올라왔다. 상복을 입고 상여까지 매고 왔다. 농민뿐만이 아니다. 노동자, 청년, 학생, 서민, 세월호 유가족 등 각계각층이 더이상 참을 수 없어 거리로 나왔다. 그런데 그 날 우리는 모두 보았다. 정부의, 아니 박근혜 대통령의 대답을. 그리고 이후 지금까지도 그 날의 과잉진압과 인권침해에 대해 누구 한 명 사과하거나 책임지는 이가 없다. 민중총궐기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11월 14일, 민중총궐기는 시작되었다.

시사단편 2015.11.20

감정노동자, 당신의 가족입니다

당신은 누구인가요? 모두 똑같은 '나'이지만 집에서, 사회에서, 직장에서 불리는 이름은 다릅니다. 불리는 이름이 다르다고 해서 받는 취급도 달라야 하는 걸까요? 우리 사회에 화두가 되고 있는 '갑질'. 갑질의 가장 큰 피해자는 감정노동 종사자들입니다. 감정노동자들이 우리에게 친절하다고 해서 이들을 '막 대할 권리'까지 구매하는 것이라고 착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감정노동자들이 어쩌면 우리의 친구, 이웃, 가족일 수도 있다고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이 영상은 '2015 안양시 성평등기금 지원사업'으로 '안양나눔여성회'와 함께 제작했습니다.

시사단편 2015.10.27

사랑합니다 김승교 (故김승교 변호사를 추모하며)

높고 부유한 길은 뒤로하고 스스로 가장 낮고 힘든 길을 걸어오신 故김승교 변호사님.돈 안 되고 힘든 국가보안법 사건이라면 언제나 맨 앞에서 변호를 하다가 파직된 변호사.평생 다른 이를 위해 싸우다, 세월호 단식 중 쓰러져 병원에 실려가서야 간암 말기 판정을 받은 이. 허허 웃으며 남을 위해 살아오신 그 생을 우리가 기억하고 따르겠습니다. 사랑합니다.부디 영면하소서.

시사단편 2015.09.02 (3)